[뉴스-in] "고향사랑기부제 기획·홍보에 총력"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22. 12. 06(화) 00:00
출자·출연기관의 연계 주문




○…오영훈 제주지사가 내년 1월 1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홍보 및 대응 강화에 만전을 주문.

오 지사는 5일 오전 제주도청 본관 4층 탐라홀에서 열린 '12월 도정현안 및 정책 공유회의' 자리에서 "최근 고향사랑기부제와 관련한 제주도와 봉은사의 협약이 중앙 방송에 비중 있게 보도돼 파급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제주와 고향사랑기부제를 효과적으로 인식시킬 수 있도록 기획과 홍보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

이어 "고향사랑기부제 홍보활동이 수도권 지역에서 활발하게 이어지도록 각 실·국은 내년부터 출자·출연기관과 연계해 관련 단체들과 홍보방안을 고민라고"고 당부. 고대로기자





제주어 상담 창구 폐쇄 위기


○…제주학연구센터가 소멸 위기 제주어를 보전하고 제주어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전국민을 대상으로 2019년 개통해 제주어에 대한 전문 상담 창구 역할을 수행해왔던 '제주어종합상담실' 전용 전화번호(1811-0515)가 폐쇄 위기를 맞았다며 5일 보도자료를 통해 호소.

센터에 따르면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 예산 심의에서 내년도 제주학연구센터 사업비 중 '제주어종합상담실' 예산이 전액 삭감.

센터측은 "'제주어종합상담실'이 한 해 상담 건수가 320여 건이라는 수치로 상담 전반의 실효성을 문제 삼아 예산을 전액 삭감하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상담실이 폐쇄되는 것은 제주어의 대중화와 확산에 역행하는 일"이라고 성토. 오은지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뉴스-in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