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원 폭력 행위 노출" vs "허위 사실 맞대응"
제주시 오라동 선거구 도의원 후보측 엇갈린 주장
민주당 이승아 "백 후보 측 인사가 선거원 위협"
국민의힘 백성철 "허위 사실 유포로 맞대응할 것"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2. 05. 29(일) 17:56
사진 왼쪽부터 제주시 오라동 선거구 제주도의원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이승아 후보과 국민의힘 백성철 후보. 한라일보 DB
더불어민주당과 이승아(제주시 오라동 선거구) 제주도의원 후보가 29일 이 후보 측 선거운동원이 같은 선거구 출마 후보인 국민의힘 백성철 후보 측의 폭력 행위에 노출됐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에 백 후보 측은 관련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허위 사실 유포로 맞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이승아 제주도의원 후보는 이날 도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전 거리 인사를 하던 이 후보 측 청년 여성 운동원들이 상대 후보인 국민의힘 백성철 후보 측 인사로부터 심각한 폭력에 노출됐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는 이승아 후보 측 선거운동원들도 참석했다.

이들은 "해당 인사는 차량으로 아침 거리인사 중이던 선거운동원들을 위협한 것도 모자라 삿대질을 하며 윽박지르기까지 했다"며 "해당 인사는 선거운동원들을 위협한 차량을 이용해 선거운동을 못 하게 하겠다는 발언도 쏟아냈다"고 말했다.

도당은 "국민의힘 백성철 후보와 해당 인사는 이번 폭력 사태에 대해 즉시 사죄하고 모두의 축제인 선거를 폭력으로 물들인 행태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에 대해 사과를 촉구했다. 또 선관위와 경찰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에서 자행되고 있는 불법 선거운동 방해 행위에 대한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백성철 제주도의원 후보는 같은 날 "이승아 후보 기자회견에서 선거운동원들에게 폭력이 있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전혀 무관하다"며 "허위 사실 유포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백 후보 측은 "사전 투표일이었던 28일과 29일 오전 이승아 후보 측 선거운동원들이 백 후보의 선거 현수막을 막아서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제보가 빗발쳤다"며 "제주시 종합운동장 인근 현장을 확인해 자리를 이동해 달라고 하니 '우리는 돈 받고 하는 알바라 자리를 고수해야 한다'며 자리를 이동하지 않았고 선거운동원 팀장도 찾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백 후보 측은 "절대 폭력과 욕설은 없었다"며 "이승아 후보 측 기자회견에서 제주도 국회의원들까지 참여해 사실과 무관한 내용을 발표하며 상대 후보를 비하하고 고소·고발한다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 제주도당과 협의해 맞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강다혜·김도영기자
관련기사
백성철 후보 "이승아 후보 측 폭력 주장 허위… 맞대응할 것"
민주당 "이승아 후보 선거원, 국힘 후보 측에 위협 당해" 주장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