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껍질깍지벌레 예방 국비 긴급 투입
입력 : 2023. 03. 27(월) 09:58수정 : 2023. 03. 27(월) 10:18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제주도 긴급방제비 국비 10억 원 확보
고사목 제거작업 4월말까지 진행 예정
솔껍질깍지벌레로 고사한 소나무.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속보=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한경면 지역 등에서 발생한 소나무 집단 고사에 대응하기 위해 산림청으로부터 긴급방제비로 예비비(국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1~2월 진행한 피해원인 조사 결과를 산림청에 보고하고, 기획재정부 및 산림청의 제주 피해 현장 방문(2.9.), 제주도의 산림청 방문(3.8.) 등 지속적인 국고 절충 결과, 산림청으로부터 24일 보조금 교부를 통보받았다.

올 들어 한경면·한림읍·안덕면 지역 등에서 소나무 집단 고사 피해가 나타났으며, 대부분 솔껍질깍지벌레와 소나무재선충병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우선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전체적으로 나무주사 및 지상방제를 2~3월 실시했고, 피해고사목 제거작업을 4월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양제윤 제주도 기후환경국장은 "방제시기를 놓치지 않고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절차를 거치고 추가 예찰된 피해목은 빠짐없이 4월말까지 전량 방제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솔껍질깍지벌레 산북 넘어 산남까지 소나무 숲 어쩌나
"제주 한경지역 소나무 집단 고사 솔껍질깍지벌레 때문"
제주서 소나무 수천 그루 의문의 집단 고사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4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