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래의 습격
입력 : 2024. 06. 24(월) 05:00
강희만 기자 photo@ihalla.com
지난 22일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해안에 엄청난 양의 파래가 떠밀려와 미관을 해치고 악취까지 유발하고 있다. 강희만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포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