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골 넣고도 3골 내준 토트넘 최하위 사우샘프턴와 무승부
입력 : 2023. 03. 19(일) 09:00수정 : 2023. 03. 19(일) 09:0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손흥민, EPL 통산 50호 도움…100호 골은 다음 기약
손흥민 사우샘프턴전 경기 모습.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통산 50번째 도움을 기록했으나 팀은 리그 최하위 사우샘프턴과 무승부에 그쳤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EPL 2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사우샘프턴과 3-3으로 비겼다.

승점 1만을 더한 토트넘은 4위(승점 49·15승 4무 9패)를 유지했다.

두 경기를 덜 치른 5위 뉴캐슬 유나이티드(승점 47·12승 11무 3패)에 승점 2차로 쫓기게 됐다. 역시 26경기만을 치른 3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0·15승 5무 6패)와는 승점 1차이다.

사우샘프턴은 '꼴찌'인 20위(승점 23·6승 5무 17패)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고, 전반 추가 시간 정확한 패스로 페드로 포로의 선제골을 돕기도 했다.

올 시즌 손흥민의 리그 4번째이자 EPL 통산 50번째 도움이다.

직전 노팅엄 포리스트전에서 리그 6호 골을 넣어 EPL 통산 99골 49도움을 기록 중이던 손흥민은 이날 '아시아 선수 최초 100골' 기록을 노렸는데, 득점은 무산되면서 도움으로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EPL 통산 50도움 역시 역대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손흥민이 유일하게 달성한 것이다.

다만 팀이 필요했던 승리를 따내지 못하면서 손흥민의 기록은 다소 빛이 바랬다.

초반에는 양 팀에서 부상자가 나오면서 경기가 다소 어수선하게 흘러갔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히샤를리송을 데얀 쿨루세브스키로 교체했고, 3분 뒤엔 사우샘프턴이 아르멜 벨라-코차프 대신 모하메드 살리수를 투입했다.

전반 34분에는 사우샘프턴 얀 베드나레크, 37분에는 토트넘 벤 데이비스가 통증을 호소하며 물러났다.

이 가운데서도 두 팀은 분주하게 공격을 이어가며 팽팽히 맞섰다.

토트넘은 전반 37분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왼발로 힘껏 찬 슛이 골대 오른쪽으로 벗어나 아쉬움을 삼켰다.

이내 전반 46분 토트넘은 0의 균형을 깨뜨리는 데 성공했다.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반대쪽으로 패스를 찔러줬고, 이를 포로가 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그러자 후반전에는 사우샘프턴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난타전이 벌어졌다.

전반 종료 직전 코너킥 상황에서 카일 워커-피터스의 슛이 골대를 살짝 넘겨 기회를 살리지 못했던 사우샘프턴은 후반 1분 만에 체 애덤스의 동점골로 1-1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20분 해리 케인의 추가 골로 다시 달아났다.

쿨루세브스키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케인이 헤더로 마무리했다.

여기에 데이비스 대신 투입된 이반 페리시치가 후반 29분 한 골을 추가, 올 시즌 토트넘 이적 후 첫 골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주도권을 잡는 듯했던 토트넘은 끝까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후반 32분 세쿠 마라가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시오 월컷이 문전에서 사우샘프턴의 만회골로 연결했다.

사우샘프턴은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제임스 워드 프라우즈가 이를 성공해 3-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7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