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올겨울 최강 한파… 내일 출근길 대란 우려
입력 : 2023. 01. 24(화) 10:10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내일까지 최대 70㎝ 적설..해안지역도 5~20㎝
오전 9시 기준 삼각봉 4.4㎝, 사제비 4.7㎝ 적설
제주 영하 3℃ 수은주 급하강 전역 한파특보 발효
24일 제주 기점 출도착 항공편 476편 모두 결항
폭설 쏟아지는 제주.
[한리일보] 설연휴 마지막날인 24일 제주지방에 폭설과 강풍을 동반한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오며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일상으로 복귀하는 25일에도 매서운 추위와 함께 폭설이 예고돼 출근길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2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대설 특보가 발효된 제주전역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주요 지점 신적설량은 삼각봉 4.4㎝, 사제비 4.7㎝, 어리목 8.5㎝, 제주 0.3㎝, 서귀포 0.4㎝, 표선 2.2㎝ 등이다.

기온은 전날보다 10℃ 가량 떨어져 이날 아침최저기온은 제주 -3.0℃, 고산 -3.℃, 외도 -4.0℃ 성산 -4.7℃, 서귀포 -3.3℃, 산천단 -7.0℃, 선흘 -6.2℃ 등을 기록했다.

산간 지방 기온은 영하 10℃ 이하로 떨어져 -10.0℃~-17.0℃ 안팎을 보이고 있다. 제주전역에는 현재 한파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제주해안과 중산간에 25일 오전 6~9시까지, 산지에 오후 3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기간 지점별 예상적설량은 산지가 30~50cm이며 많은 곳은 최대 70cm 이상 내릴 것으로 보인다.

해안 지역은 5~20cm의 눈이 내리고, 중산간에는 30cm 이상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24일)이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내일(25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다소 오르겠지만 여전히 추워 아침최저기온이 영하 2℃에서 영하 5℃사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앞 도로에 눈보라가 휘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제주시 삼도동의 한 도로. 눈이 쌓인 가운데 운행하는 차량이 드물어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강풍과 폭설로 제주 도내 주요 도로가 얼어붙었고,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항공편과 해상교통은 사실상 마비됐다.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제주도내 주요 도로의 경우 한라산 횡단하는 516도로와 1100도로는 대·소형 모두 통제중이며 비자림로와 서성로 제1·2산록도로, 첨단로는 소형차량의 월동장비를 갖춰야 운행할 수 있다.

제주 기점 항공편은 24일 하루 예정돼 있던 출도착 476편이 모두 결항됐다. 설 귀경길 차질이 불가피한 상태다.

이와 함께 눈이 긴 시간 이어지면서 쌓인 눈으로 인한 비닐하우스 붕괴 등의 피해가 예상되고 눈으로 차량이 고립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사전에 교통상황을 확인하거나 월동장비를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현장] "집에 어떻게 가나…" 한파·폭설에 발묶인 귀경객
[종합2보] 올겨울 최강 한파… 출근길 대란 불가피
24일 항공기 전편 결항… 제주도 비상 대응 '1→2'단계로
제주전역 대설·강풍특보… 올 겨울 최강 한파 '맹위'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