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창기·이재원 5타점' LG, KIA 꺾고 2위 복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5. 14(토) 22:54
이재원의 2점 홈런.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5타점을 합작한 홍창기와 이재원의 활약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를 꺾고 2위로 복귀했다.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KIA에 5-3으로 승리했다.

전날 KIA에 1-10으로 패하며 6연승을 마치고 2위에서 3위로 하락한 LG는 하루 만에 2위를 되찾았다.

KIA 외국인 투수 숀 놀린과 LG 외국인 투수 애덤 플럿코의 맞대결에서 먼저 포문을 연 쪽은 LG였다.

3회말 선두타자 이재원이 몸에 맞는 공을 나간 뒤 허도환이 좌중간 안타를 터뜨려 LG가 1사 1, 2루의 득점 기회를 맞았다.

이어 홍창기가 놀린의 슬라이더를 노려 쳐 중견수 옆으로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몸에 맞는 공으로 선취점에 기여한 이재원이 4회에는 결정적인 타점을 생산했다.

4회말 선두 타자 오지환이 안타로 나가자 이재원이 놀린의 낮은 체인지업을 그대로 걷어 올려 좌중간 담을 훌쩍 넘기는 투런포를 때렸다.

이재원의 시즌 첫 홈런이었다.'

하지만 최근 10경에서 8승을 거둔 KIA 타선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6회초 박동원이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황대인의 후속타가 터지면서 KIA가 2사 1, 2루의 득점 기회를 얻었다.

최근 10경기 타율 0.450으로 맹활약 중인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어렵게 얻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플럿코의 한가운데 체인지업을 그대로 잡아당겨 우측 외야석 상단에 떨어지는 동점 3점 홈런을 쳐내 동료 놀린을 패전에서 구했다.

KIA가 가까스로 만든 3-3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7회말 선두타자 이상호의 우전 안타와 허도환의 희생번트로 LG가 1사 2루의 득점 기회를 만들었고, LG 선취점의 주인공 홍창기가 KIA의 바뀐 투수 전상현의 바깥쪽 스플리터를 절묘하게 밀어쳐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선두타자 안타-희생번트-적시타로 이어지는 LG의 득점 공식은 8회에도 재현됐다.

LG는 8회말 선두타자 채은성이 중전 안타로 나간 뒤 오지환의 희생번트와 이재원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났다.

KIA는 9회초 선두 타자 소크라테스의 내야 안타로 반격을 노렸지만, 후속타 불발로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51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