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무단결근 전공의 더 늘었다… 21일 107명 동참
입력 : 2024. 02. 21(수) 10:44수정 : 2024. 02. 21(수) 17:44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제주도 21일 오전 8시 기준 집단 휴진 전공의 107명 파악
지난 20일 현장 조사서 전공의 10명 업무개시 명령서 교부
사태 장기화 되면 군의관·공중보건의 수술실 투입 가능성도
[한라일보]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며 집단 휴진에 나선 제주지역 전공의가 4명 더 늘어난 107명으로 파악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의사 집단행동 대응 비상대책 추진 상황' 브리핑을 열고 지난 20일 지자체 관리대상 수련병원 5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무단결근한 전공의 10명에게 업무개시 명령서를 교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집단 휴진에 나선 전공의는 107명으로 지난 20일 103명보다 4명이 늘었다.

병원별로는 제주대학교병원 70명, 한라병원 27명, 서귀포의료원 3명, 한마음병원 3명, 중앙병원 3명, 한국병원 1명 등이다.

지난 20일 무단 결근한 전공의가 73명이었던 제주대병원은 21일 3명이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한라병원은 무단결근 전공의가 20일 20명에서 21일 27명으로 7명 늘어났다.

무단 결근한 107명의 전공의 중 사직서를 제출한 인원은 97명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지난 20일 지자체 관리대상 수련병원인 서귀포의료원과 한마음병원, 중앙병원, 한국병원에 대한 현지 조사를 실시했다.

현지 조사는 보건복지부의 점검 매뉴얼 및 의료법 제61조에 따른 것으로 제주도는 업무개시 명령서를 교부한 10명에 대해 21일 2차 현장 조사를 통해 근무 여부를 확인하고 부재 시에는 '업무개시 명령 불이행 확인서'를 징구하고 보건복지부로 결과를 송부할 예정이다.

제주대학교병원과 한라병원은 보건복지부 소관으로 제주도의 현장 조사는 실시되지 않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제주도청에서 '의사 집단행동 대응 비상대책 추진 상황' 브리핑을 진행했다. 제주도 제공
현재까지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접수된 사례가 없으며 비상진료 대책상황실로 걸려 온 문의도 아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향후 수술 축소 등 장기화 국면을 맞이할 경우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 군의관이나 공중보건의도 투입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장래의 상황에 대해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의사를 확보해야 하는 상황에서 정부 지침에 따르면 군의관을 제주에 파견할 수도 있고 긴급한 경우 공중보건의도 투입하는 등 다양한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현재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진행되고 있지만 병원 업무 자체가 마비된 상황은 아니"라며 "지역 동네 병원이라 등까지 확대될 경우 문제가 커질 수 있어 보건소 등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평일 연장 진료 등 계획을 수립해 놓았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의사 집단행동 기간 중 도민의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문 여는 의료기관 현황을 응급의료정보시스템(http://portal.nemc.or.kr)등을 통해 23일부터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강동원 실장은 "제한된 인력으로 긴급상황 대응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중증·응급환자가 제주대병원과 한라병원 등 대형병원 응급실을 원활히 이용할 수 있도록 경증·비응급환자는 가까운 동네 병·의원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의대생 증원 반발' 제주대 의과대학 재학생 180명 집단 휴학계 제출
전공의 집단 휴진에 제주소방 비상대책본부 가동
전공의 집단 휴진에 비상 걸린 제주대병원
제주 전공의 집단 휴진에 "완치도 안됐는데 퇴원이라니.."
[종합]제주 전공의 103명 집단 휴진… 의료 대란 현실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53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