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증원 반발' 제주대 의과대학 재학생 180명 집단 휴학계 제출
입력 : 2024. 02. 20(화) 18:59수정 : 2024. 02. 21(수) 16:19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학교측 집단행동 대비 개강 2주 연기.. 상황 따라 학사운영 차질 예상
[한라일보]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방침에 반발해 제주대학교 의과대학생들도 휴학계를 제출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

제주대 의대 관계자는 20일 "재학생 200명 중 입대자 1명 을 포함해 180명 정도가 휴학계를 제출했으며 휴학계 접수 후 처리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휴학 허가가 이루어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제주대 의대 관계자는 휴학계를 제출하면 의학과장과의 면담 등의 절차를 거쳐 휴학 의사를 확인하는 과정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의대생 단체가 20일을 기해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결의한 만큼 휴학계 제출 외에 앞으로 수업·실습 거부 등이 이어지면서 학사 운영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커졌다.

제주대 의대는 휴학계 제출에 대비해 지난 19일로 예정된 2024학년도 개강을 2주 연기한 상태다.
관련기사
제주 전공의 집단 휴진에 "완치도 안됐는데 퇴원이라니.."
[종합]제주 전공의 103명 집단 휴진… 의료 대란 현실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290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의대생 증원하라 02-21 05:46삭제
제주의대 입학정원
최소 200명으로 증원하라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