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추자도 향한 해경 헬기… '쇼크 환자 이송 작전'
입력 : 2023. 05. 26(금) 11:44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제주해경청 응급구조사 탑승 헬기 급파해 60대 환자 신속 이송
제주해경청 항공대원들이 지난 25일 추자도에서 긴급 이송한 응급환자를 제주대병원 의료진에게 인계하고 있다. 제주해경청 제공
[한라일보] 야간 시간 제주 추자도에서 발생한 아나필락시스 의심 응급환자를 해경 헬기가 출동해 긴급 이송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지난 25일 오후 10시43분쯤 저혈압 쇼크를 호소하는 응급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헬기를 이용해 제주시의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60대 여성 관광객 A 씨는 25일 오후 9시30분쯤 알레르기 증상으로 추자보건소를 찾았다. 이후 저혈압 쇼크가 지속되자 추자보건소는 정확한 검사와 조치를 위해 해경에 이송을 요청했다.

제주해경은 오후 10시52분쯤 응급구조사를 태운 흰수리 헬기를 출동시켜 오후 11시7분쯤 추자 신양항에 착륙, A 씨와 보호자, 간호사를 탑승시켜 20여분 뒤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A 씨를 이송했다.

헬기에 탑승한 해경 응급구조사는 A 씨의 상태를 살피며 응급처치를 실시했고 A 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주해경은 올해 경비함정과 항공기 등을 이용해 총 31명의 응급환자를 이송했으며, 이 중 헬기로 이송한 응급환자는 5명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