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정리 비대위 해체.. 동부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새국면
마을회 19일 총회 열고 대화 창구 마을회로 일원화 결정
비대위 "총회 결정 수용 불가".. 주민간 갈등 비화 조짐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3. 01. 20(금) 14:25
[한라일보] 제주 동부하수처리장이 위치한 구좌읍 월정리 마을회가 비대위 해체와 제주자치도와의 대화를 선언해 중단된 증설공사가 재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월정리마을회(이장 김창현)은 지난 19일 마을총회를 열고 동부하수처리장 증설공사 관련 비대위 해체 안건을 상정, 과반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김창현 이장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월정리 주민중 동부하수처리장 증설공사에 찬성하는 분은 없다"면서도 "하지만 제주도정과의 대화를 차단하고 일방적인 반대만을 주장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 비대위를 해산하고 대화창구를 마을회 단위로 격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이장을 이어 "일부에서 비대위 해산 자체가 증설 공사 찬성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며 일방적인 찬성도 일방적인 반대로 아닌 대화창구의 일원화"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날 해체가 결정된 비대위측의 황정현씨는 20일 보도자료에서 "김 이장과 개발위원들이 주축이 돼 일방적으로 진행된 총회 비대위 찬반투표와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 구성을 인정할 수 없으며 오영훈 도지사는 불법 증설에 마을 임원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비판해 마을 주민간 갈등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동부하수처리장 증설사업 공사업체는 법원의 공사방해금지가처분 인용에 따라 지난달 공사 재개를 시도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비대위측은 이달 초 오영훈 지사와 원희룡 전지사, 문화재청장 등 모두 11명을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제주시 동부하수처리장 증설사업은 현재 1일 최대 처리량 1만2000톤을 2만4000톤 규모로 늘리는 사업으로 2017년 9월 공사를 시작했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공사 중지를 반복하고 있다.

하수처리시설 증설공사는 시작과 함께 중단된 상태이고 하수관로 증설공사는 마지막 50m를 남겨놓고 올해 1월 중단되면서 당초 538억원이던 공사비는 18%정도가 증가한 상태다.

#제주 #동부하수처리장 #증설공사 #월정리 #비대위 #마을총회 #한라일보
관련기사
"동부하수처리장 협의체 대표성 없다… 인정 못 해"
전·현직 제주도지사 등 공수처에 무더기 고발
해 넘긴 제주 갈등현안 새해엔 해결 속도낼까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90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권일상 01-21 15:01삭제
♥귀(貴)한 一年의 획(劃)을 각인(刻印)하는 설날-, 귀성(歸省)해 효심(孝心)을 기리며-,.
홍익인간(弘益人間)을 건국이념(建國理念) 삼고 창시(創始)된 백의민족(白衣民族)의 나라-,
순박(淳朴)함을 자랑하는 내 나라에서-. 국고(國庫)를 털어 숨기려고 세탁(洗濯)하고-,
족보화(族譜化)하는 우생학적(優生學的) 혈통(血統) 世界에서 오염(汚染)된 혈통(血統)은
숨기려고 세탁(洗濯)하는 내 나라-, 인격(人格)과 이념(理念) 사상적(思想的) 인생역정(人生歷程)에
대도(大道)로 귀의(歸依)한 종교(宗敎)는-, 속세(俗世)의 탐욕(貪慾)추구(追求)
사술(詐術)로 둔갑(遁甲)시켜 부정선거(不正選擧)나 하는 내 나라가 됐습니다.
회개(悔改)하고 돌아오자-, 늦었다고 할 때가 천혜(天惠)천기(天機)입니다.
Let's make Korea most faithful nation-! ♥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