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 Pet] 동물들의 임신과 출산
임신·출산 정보 알면 2세 의사결정에 도움
최다훈 기자 orca@ihalla.com입력 : 2021. 12. 17(금) 00:00
고양이 성 성숙 6개월 령 전후 시작
토끼 1개월 임신… 6마리 정도 출산
파충류·조류는 부화 기간 알아둬야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가족들의 큰 고민 중 하나는 동물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것이다. 물론 처음부터 2세를 보기 위해 암·수 짝을 맞춰 입양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처음 입양 시에는 임신과 출산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는다.

사람보다 발달이 빠른 대부분 동물들의 특성 상 아기 동물 시기에서 몇 개월만 지나면 성 성숙에 도달해 임신이 가능한 상태가 된다. 2세에 대한 고민이 이 시기 전후로 시작되며, 때로는 원치 않는 임신이 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동물들의 임신과 출산은 종에 따라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미리 우리 집에서 반려하는 동물의 임신, 출산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다면 올바른 의사 결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에 고양이와 특수동물을 중심으로 임신과 출산에 대해 알아본다.

▶고양이의 임신과 출산=암컷 고양이의 성 성숙은 개체에 따라 다르나 6개월 령을 전후해 시작될 수 있다. 암컷 고양이가 성 성숙에 도달해 발정이 오면, 밤이나 새벽에 울음소리가 많아지거나 배를 바닥에 대고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행동 등을 보일 수 있다.

수컷과 교미가 돼 수정이 이뤄지면 약 8주의 임신 기간을 거쳐 3~6마리의 새끼를 출산하게 된다. 암컷은 출산 후 약 1달 정도가 지나면 다시 발정이 시작될 수 있고, 이 때 교미가 이뤄져 수정되면 8주 뒤 또 출산을 할 수 있다.

고양이의 경우 어릴 때 암·수를 같이 입양하는 경우가 많아 임신과 출산을 원치 않는다면 중성화 수술 상담 받아 보는 것이 좋다. 특히 성적으로 성숙한 수컷은 중성화 수술을 받더라도 약 3주 정도는 수정 능력을 보유할 수 있으므로, 암수가 같이 지내는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중소형 초식 포유류=암컷 토끼는 성 성숙이 빠른 편으로 이르면 3~4개월의 나이에도 발정 증상을 보일 수 있다. 다산을 상징하는 동물답게 1개월의 임신기간을 거쳐 평균 6마리 정도의 새끼를 출산한다. 또 암컷 토끼는 출산 후 며칠만 지나면 다시 임신이 가능하기 때문에 2세 탄생을 원하지 않는다면 암수를 엄격히 분리해 사육하거나 중성화 수술을 해주는 것이 꼭 필요하다.

암컷 기니피그는 생후 1~2개월이면 성 성숙에 도달하며, 2개월 전후의 임신 시간을 가진 뒤 2~4마리의 새끼를 출산한다. 토끼와 동일하게 출산 직후 다시 교미해 임신 할 수 있기 때문에 원치 않는 임신·출산을 피하기 위해서는 암수를 분리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소형 설치류=햄스터는 약 20일 전후의 임신 기간을 거쳐 6~8마리의 새끼를 출산할 수 있다. 출산을 한 어미 햄스터는 매우 예민해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출산 후 2주 동안은 최대한 자극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이 시기에 새끼 햄스터를 핸들링 하다가 새끼에게 사람 냄새가 묻으면 어미가 새끼를 공격해 죽이는 경우도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있어야 한다.

▶파충류의 수정과 산란=파충류의 수정과 산란은 종에 따라 매우 다양해 일괄 서술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국내에서 다수 사육되는 레오파드 게코 도마뱀을 기준으로 설명한다. 레오파드 게코 도마뱀 암컷은 생후 9~10개월 이상, 몸무게 45g 이상이 되면 수정이 가능하다. 암컷 게코 도마뱀은 교미 후 약 20일 이후부터 산란을 시작하며, 4~5개월에 걸쳐 여러 번 나눠 산란하는 특징이 있다. 사육환경에서 산란된 알은 보통 부화기를 통해 부화시키며, 평균 부화기간은 약 40~80일 정도이다.

▶조류의 수정과 산란=조류의 수정과 산란도 종에 따라 매우 다양해 한 번에 서술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다수 사육되는 코뉴어 앵무를 기준으로 설명한다. 암컷 코뉴어 앵무는 교미 후 며칠(빠르면 다음날)이 지나면 산란을 시작하며, 한 번에 약 3~5개의 알을 낳는다. 알은 암컷 앵무에게 부화를 맡기거나 인공 부화기를 사용해 부화시킬 수 있으며, 평균적으로 부화기간은 약 25일 정도로 파악되고 있다.

<김윤기 제주키움동물병원장>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