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제2공항 환경평가서 반려에 제주 시민사회 '엇갈린 반응'
비상도민회의 "건설계획 백지화 선언" 평가
찬성단체들은 "국회의원 3인의 농간" 반발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1. 07. 20(화) 15:37
제주 제2공항 예정지. 한라일보DB
환경부가 국토교통부가 협의를 요청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하면서 시민사회단체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는 20일 논평을 내고 "오늘부로 제2공항 건설계획이 백지화됐음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환경부가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며 "세 차례의 보완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가 추진해온 제2공항 건설계획이 계획의 적정성과 입지의타당성을 갖추지 못했음이 다시 확인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환경부가 지적한 철새도래지의 서식역과 지하수 함양과 유통의 역할을 담당하는 숨골은 비가역적인 파괴로 보전을 할 수 없기에 보완이 불가능하다"며 "따라서 이에 대한 해소책이 없는 한 제추진은 재추진은 불가능하다. 즉 제2공항을 둘러싼 6년간의 갈등은 이제 마침표를 찍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제 남은 일은 제2공항 이후를 준비하는 일이다. 제주도 차원에서 지속가능한 제주, 환경수용력을 감안한 적정 관광에 대한 논의와 합의 절차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도민과 관광객의 공항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현 제주공항을 개선하는 계획이 조속히 수립·추진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날 제2공항 백지화 전국행동에서도 논평을 내고 "이번 반려 조치에 대해 국토부는 제2공항 사업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제주 제2공항 범도민연대와 성산읍청년희망포럼은 같은날 성명을 통해 "정치권에 놀아나는 환경부의 반려 결정에 도민들은 분노한다"고 반발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 국회의원 3인의 농간에 의해 6년간 기다린 도민의 숙원사업인 제2공항이 또 다시 좌절되는 결과가 빚어졌다"며 "환경부는 6곳의 환경영향평가기관이 제출한 보고서를 즉시 공개해 반려 결정에 대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제대로된 근거를 밝힐 수 없다면 이는 정치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간주해 제2공항을 찬성하는 주민들의 분노는 환경부와 제주 국회의원 3인에게 향할 것"이라며 "향후 제2공항 성산 예정지 외에 어떤 다른 대안을 제시해도 제주도 동부 주민들은 분명히 반대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관련기사
[종합] '환경평가서 반려' 제주 제2공항 무산되나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