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희생자 직권 재심 청구 1천명 넘었다
입력 : 2023. 06. 08(목) 17:13수정 : 2023. 06. 12(월) 08:49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지난해 2월 첫 청구 후 1년 4개월여만
[한라일보] 제주4·3 희생자에 대한 직권재심 청구 인원이 1000명을 넘어섰다.

제주4·3사건 직권재심 합동수행단(이하 합수단)은 8일 군사재판 수형인 30명에 대한 35번째 직권 재심을 제주지법에 청구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로써 합수단이 지난해 2월 군사재판 수형인에 대한 첫 직권 재심을 청구한 이후 1년 4개월 여만에 누적 청구인 수가 1000명을 넘어 1001명이 됐다.

이 가운데 851명이 무죄를 선고받아 명예를 회복했으며 나머지는 재판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합수단은 "앞으로도 제주4 3사건 희생자와 유족의 명예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제주 4·3 수형인 41명 추가 무죄 판결
4·3희생자 1100명 한 풀어준 장찬수 판사 명예 제주도민 된다
"가족을 새롭게 기억하시라" 제주4·3 직권재심 30명 무죄
법정서 고개 숙인 판사 4·3피해자 64명 전원 무죄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2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등대 06-09 10:19삭제
억울한 수형인 있으면 명백한 새로운 증거를 바탕으로 확정판결을 받아 재심을 해야지, 공산통일을 위해 건국을 방해하는 폭동을 일으킨 4.3반역세력 모두에게 재심 특혜를 주고, 수형자 전원에게 묻지마 무죄를 선고하다니, 좌파 좀비가 되어 법조인 양심을 저버린 대한민국 법무부와 사법부는 사망했다! 하늘은 너희들이 제주지방법원을 중심으로 벌이는 범죄행위를 알고 있다.
백두산 06-08 17:47삭제
합수단은 법치파괴 중단하라! 김일성 정권 수립에 앞장섰던 죄로 처벌받았던 반역세력을 명예회복시키는 행위도 용서받을 수 없다. 합수부 당신들은 반드시 처벌받게 될 것이다. 대한민국을 만만하게 본 당신들에게 그대로 갚아 주는게 정의이기 때문이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