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초등돌봄 수요 대비 '마을키움터' 확대
입력 : 2023. 01. 25(수) 15:40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제주도교육청, 민간위탁 운영기관 14곳으로 늘려
[한라일보] 제주도교육청이 초등돌봄 수요에 대비해 올해 '마을키움터' 운영기관을 늘린다.

25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마을키움터는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학교 밖에서 다양한 형태의 방과 후 초등돌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을 말한다. 2018년부터 국비를 반영해 진행해온 사업으로 해마다 공모를 거쳐 민간위탁 운영기관을 선정해 왔다.

올해는 비영리 기관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총 14개 운영기관을 공모하고 있다. 전년보다 1개 기관을 확대했다. 돌봄 수요가 많은 곳을 중심으로 지역과 협력해 초등돌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취지다. 지난해에는 4월 말 기준 도내 학교의 초등돌봄교실 수용률이 86.9%에 그치며 800명이 넘는 초과 인원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교육청과 지자체 연계 강화 필요성이 제기됐다.

도교육청은 이번에 선정된 운영기관에 1곳당 25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사업 내용이나 규모에 따라 지원금액은 조정될 수 있다.

공모 접수는 이달 25일부터 2월 8일까지 받는다. 운영기관 선정은 별도로 구성된 수탁기관 선정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뤄진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돌봄교실을 증실하는 등 지난해보다는 돌봄 탈락 인원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이와 함께 마을키움터도 늘릴 예정인 만큼 학교 돌봄 초과 수요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