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0. 15(금) 09:47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중앙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접종)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차(3월 23일), 2차(4월 30일) 접종 때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으나, 이날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현재 추가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만 이뤄지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접종은 지난 2차 접종 이후 168일만이다.

정부는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고령층, 의료진 등에게 추가 접종을 시행하고 있으며, 국외 출국 등 사유가 있는 사람은 6개월이 되기 전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의 경우 이달 말 해외 순방을 앞두고 있어 추가 접종을 받은 것이다.

아울러 이번 접종에는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백신 예방접종에 참여하도록 독려하겠다는 취지도 담겨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포토슬라이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