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환경평가 반려에 정치권 '엇갈린 반응'
제주 국회의원 3인 "환경부 결정 존중"
국민의힘 "공항 추진 결정 회피한 정부 '꼼수'"
정의당·녹색당 "국토부, 제2공항 계획 완전 철회해야"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1. 07. 20(화) 18:00
환경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 최종 보완서에 대해 '반려' 결정을 내린데 대해 도내 정치권의 입장이 엇갈렸다.

우선 송재호·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은 20일 공동 논평을 내고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은 환경부의 최종 결정을 존중한다"며 "환경부의 반려조치에도 불구하고 제주지역의 부족한 항공인프라 확충의 필요성까지 없어진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민의 선택을 최우선으로 존중한다는 입장 역시 변함이 없다"며 "이번 결정으로 지난 6년 넘게 지속된 제주도민사회의 갈등이 종식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반면 같은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긴급 논평을 통해 "송재호·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의 무책임한 제주 제2공항 무산 주장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국토부에 대한 제주 제2공항 포기 압력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제2공항 추진은 향후 국토부의 대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국토부는 사업계획서를 수정하거나 보완해 재차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받는 방법과, 환경부의 결정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청구하는 방법 등이 남아있다"며 "둘 다 제2공항 정상 추진을 전제하는 것이며, 사실상 무산과 같은 사업 포기는 검토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못박았다.

이어 "이번 반려조치는 문재인 정부가 내년 대통령선거 때까지 제주제2공항 결정을 미뤄서 정치적 손해를 보지 않겠다는 정치적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환경부가 '부동의'가 아닌 '반려' 결정을 내린 점을 비판한 목소리도 잇따랐다.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은 "제2공항 건설계획은 마땅히 부동의해 백지화시켰어야 함에도 반려라는 무책임한 결정을 내린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반려 결정으로 공은 다시 국토부로 넘어갔다. 국토부는 제2공항 건설계획 백지화를 즉각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녹색당은 "국토부는 엉터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작성에 대해 공개 사과하고 제2공항 사업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