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북포구서 물질하던 80대 해녀 숨져
강민성기자 kms6510@ihalla.com입력 : 2021. 06. 10(목) 16:42
화북포구 인근 해상에서 물질을 하던 80대 해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제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9시46분쯤 제주시 화북동 화북포구에서 물질을 하던 해녀 A(86)씨가 물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은 해녀 동료에 의해 구조된 A씨를 발견,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해경은 A씨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