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조직개편안 후폭풍... 전교조 "명분 실리 없다"
입력 : 2024. 06. 17(월) 11:10수정 : 2024. 06. 18(화) 09:04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졸속적, 학교 현장 고려하지 않은 정치적 개편" 지적
개정안 입법예고 기간 1인시위 등 철회 투쟁 전개 예고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최근 확정 발표한 '정무부교육감' 직제 신설을 담은 조직개편안에 대해 교육계 일각에서 또다시 반발하며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는 17일 성명을 내고 "학교를 지원할 수 있는 조직개편이 되어야 한다"며 "명분도 없고 실리도 없는 조직개편안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제주도교육청은 5월 29일 설명회 자리에서 충분한 의견 수렴과 내부검토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겠다고 했지만 이날 이후 의견수렴의 자리는 마련되지 않았다"며 "교육청은 조직개편을 추진하려 한다면 조직개편의 필요성과 명분을 도민들에게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다양한 방식으로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해야 할 책임이 있지만 의견을 수렴하지도 않았으며 조직개편의 필요성을 설명하는데도 인색했다"고 지적했다.

"서로 신뢰하고 소통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한 조직진단과 조직개편이 되어야 하지만 지금 추진되고 있는 조직개편은 다분히 졸속적이며 학교현장을 고려하지 않은 정치적 개편"이라며 제주도교육청은 지금 당장 조직개편 추진을 중단하고, 학교현장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제주도교육청이 조직개편안을 오는 9월 예정된 하반기 인사에 적용하기 위해 이달 18일~24일 입법예고 후 오는 7월 열리는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행정기구설치 및 정원조례 개정안 심의·의결, 8월 중 개정 조례안 공포 등의 절차를 거쳐 9월 1일자 시행하겠다는 계획에 대해서도 "빨라도 너무 빠르다. 정무부교육감 신설이 필요한지, 조직개편이 필요한지에 대한 심사숙고의 과정이 있어야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생략되어 추진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교육청은 학교현장에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파악하고, 교육환경을 둘러싼 여건 조성 및 교육이 가능한 학교를 만들어내기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게 먼저"라며 "현재 제주교육에는 제2부교육감 직제 신설이 필요하지 않다"고 피력했다.

이어 "정무부교육감은 교육계 인사가 아닌 교육계 밖에서 적임자를 찾았으면 한다는 김광수 교육감의 발언을 고려하면, 교육이 아닌 정치를 하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여겨진다"며 "정치를 전면에 내세우는 김광수 교육감의 재선 행보를 현장에서 수행할 '별동대장' 역할로 정무부교육감을 앉히고 싶어하는 듯 하다"고 주장했다.

전교조 제주지부는 조직개편을 위한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기간인 이달 18일부터 24일까지 1인 시위를 시작으로 조직개편 철회를 위한 투쟁 전개를 예고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관련기사
정무부교육감 신설 제주자치도교육청 조직개편안 확정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