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여성폭력 상담만 1만 여 건… 스토킹 피해 4.3배 급증
입력 : 2023. 01. 26(목) 17:06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여성긴급전화 1366 제주센터 지난해 상담 사례 분석
가정폭력 75.6% 최다… 24시간 피해자 지원 운영 중
[한라일보] 지난해 제주지역 여성폭력 상담 사례가 1만 건을 넘어선 가운데 스토킹 피해 상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여성긴급전화1366 제주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진행된 총 1만567건의 상담 중 가정폭력 피해 상담이 7991건으로 75.6%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성폭력 피해 상담 310건, 데이트 폭력 피해 상담 308건, 스토킹 피해 상담 135건, 디지털성범죄 피해 상담 37건 등의 순이었으며, 폭력피해 상담 이외에도 정서 및 정신건강 상담이 822건 진행됐다.

특히 스토킹 피해 상담의 경우 2021년 31건에서 지난해 135건으로 4.3배 급증해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스토킹 피해가 개인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범죄로 인식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상담 의뢰인은 본인인 경우가 78.8%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경찰 11.5%, 상담소·쉼터 5.9%, 그 외 기관 1.6% 등이었다.

상담자의 74.3%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고 익명성이 보장되는 전화 상담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와 문자 메시지를 활용한 상담률도 12%로 집계됐다.

여성긴급전화1366 제주센터는 365일 24시간 상담이 가능하다. 064-1366으로 전화하면 여성폭력 상담 및 피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1366 제주센터는 여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적극적인 방문상담을 통해 피해자를 지원체계 안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전문적인 상담과 심리적 지원으로 피해자의 안전과 회복을 돕고 있으며, 지난해 323명의 여성폭력피해자와 동반자를 긴급보호 지원하고 긴급상담과 전문기관으로의 연계지원을 진행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