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0주기 안전 사회 만들기 투쟁"
입력 : 2024. 04. 16(화) 14:48수정 : 2024. 04. 17(수) 11:25
김채현기자 hakch@ihalla.com
민주노총 제주본부 16일 기자회견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라일보]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노동계가 안전한 사회와 일터 만들기 투쟁에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가 일하다 죽지 않게, 시민을 안전하게 책임져야 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함에도 지금의 현실은 거꾸로 가고 있다"며 "22대 국회는 생명안전요구를 최우선 입법 과제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이태원 참사는 국가가 제 역할을 못했기 때문에 발생했다. 반복되는 중대재해를 멈추기 위해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됐지만, 신속한 기소와 엄정한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심지어 정부는 50인 미만 사업장마저 적용 유예를 추진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4·10총선 제주지역 당선자 3명은 정책질의에서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적용에 대해 원칙적으로 찬성했다"며 "모든 노동자에게 산업안전보건법·중대재해처벌법·산재보험 전면 적용 및 생명안전기본법 제정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민노총 제주는 제주시청 일대에서 시민 생명과 안전에 대한 국가의 책임 및 역할을 알리기 위한 대도민 선전전을 주1회 진행할 계획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4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