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난동' 아시아나 여객기 비상구 열린 채 '공포의 착륙'
입력 : 2023. 05. 26(금) 17:16수정 : 2023. 05. 26(금) 17:22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30대 남성 난동에 지상 250여m 상공서 항공기 출입구 열려
객실에 외부 공기 유입…일부 승객 호흡곤란으로 병원 이송
26일 오후 대구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한 아시아나 비행기의 비상구가 당시 비상개폐되며 파손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연합뉴스
승객 190여명이 탄 제주발 대구행 아시아나 항공기가 착륙 직전인 지상 250여m 상공(경찰추정)에서 출입문이 열린 채 비행하는 어이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다행히 승객이 추락하는 불상사는 없었다. 하지만 승객 일부가 과호흡 등의 증세를 보여 한때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 착륙 앞두고 30대가 출입문 열고 뛰어내리려 시도

26일 항공업계와 해당 항공기에 탄 승객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9분께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이 대구공항 착륙을 앞둔 낮 12시 45분께 탑승객 A(33)씨가 왼쪽 앞에서 3번째 출입구 쪽으로 다가갔다.

착륙 안내 방송이 나오고 2∼3분 가량 지난 참이었다. 출입구 쪽으로 다가간 A씨는 갑자기 문을 열고 닫을 때 사용하는 레버를 돌렸다.

당시 항공기 객실 승무원 여러 명이 있었지만 아무도 그가 문을 여는 것을 제지하지는 못했다.

목격자들은 "열린 문으로 A씨가 뛰어내리려고 했고, 승객과 승무원이 힘을 합쳐그가 뛰어내리는 것을 막았고, 이후 제압됐다"고 전했다.

이 사고로 출입구가 일부 열리면서 객실 안으로 바람에 세차게 불어 들어왔고, 주변 승객들은 공포에 떨었다.

타고 있던 승객 가운데 10여명은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고, 이들 가운데 9명은 호흡곤란 등의 증세로 착륙 직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기압 차로 외부 공기가 유입되고, 아수라장이 된 상황에서 항공기는 문을 연 채착륙했다.

◇ "비행기가 폭발하는 줄 알았다"…승객들 공포

대구 도착을 10여분 앞둔 상황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문이 열리자 승객들은 공포에 떨었다.

한 승객은 "문이 열려 기압차가 발생하면서 에어컨과 송풍기로 보이는 곳에서 순식간에 먼지가 나와 비행기 내부가 뿌옇게 변했다"며 "비행기가 폭발하는 줄 알았다. 이렇게 죽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열린 문 쪽에 있는 사람들이 하나둘 기절하는 것처럼 보였고, 승무원들은 기내 방송으로 의료진을 찾았다"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다른 승객은 "승무원들이 다급히 앉으라고 소리치며 제지했고, 기압 차 때문에 귀가 먹먹해진 아이들이 울고 소리지르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승객은 "여기저기서 비명을 지르고 한순간에 아수라장이 됐다"며 "사고후 착륙하기 전까지 기내 방송은 없었다. 착륙 후 무사히 착륙했다는 내용만 방송했다"고 전했다.

해당 항공기에는 오는 27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제주도 초·중등 선수 48명과 16명 등 모두 64명의 선수단이 타고 있었다.

선수 A(12)군의 어머니는 "아이들이 몸을 부르르 떨고 울면서 많이 놀란 상황"이라며 "탑승구 근처에 있던 아이들이 제일 큰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 경찰, 착륙 직후 30대 피의자 긴급체포

경찰은 항공기가 착륙한 직후 출입문을 열려고 한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그는 이날 대구공항에 착륙을 시작하던 아시아나 항공기 비상구의 문고리를 잡아 당기는 방법으로 강제로 열려고 시도해 일부를 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제주에서 혼자 탑승했고, 검거 당시 술을 마시지는 않은 상태였다. 그는 범행 동기 등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경찰은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사법처리할 예정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82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