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다시 연승 행진 시동거나
입력 : 2023. 03. 20(월) 10:11수정 : 2023. 03. 20(월) 10:15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토리노와 27라운드 원정 4-0 제압.. 2위와 19점 차 선두
2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스타디오 올림피코 그란데 토리노에서 열린 2022-2023 세리에A 27라운드 토리노와의 원정 경기 풀타임 활약한 김민재. 연합뉴스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풀타임을 소화한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나폴리가 무실점으로 완승했다.

나폴리는 2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스타디오 올림피코 그란데 토리노에서 열린 2022-2023 세리에A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토리노에 4-0으로 크게 이겼다.

이달 4일 라치오에 0-1로 패해 리그 8연승을 마감했던 나폴리는 이날로 다시 2연승을 달리며 선두(승점 71·23승 2무 2패) 독주를 이어갔다.

2위 라치오(승점 52·15승 7무 5패)와는 승점 19점 차로, 무난하게 우승을 향해나아가고 있다.

디에고 마라도나가 활약하던 1986-1987시즌, 1989-1990시즌 외 리그 우승이 없는 나폴리는 33년 만의 정상 탈환을 노린다.

토리노는 리그 11위(승점 37·10승 7무 10패)에 자리하고 있다.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김민재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부지런히 뛰며 나폴리의승리에 힘을 보탰다.

그는 몸을 사리지 않고 태클 등을 시도하며 '철벽 수비'를 선보였고, 전반 34분에는 중원에서 공을 잡은 뒤 빠르게 왼쪽 측면으로 돌파해 팀의 공격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김민재는 토리노를 상대로 두 번의 태클을 시도해 모두 성공했고, 걷어내기 3회, 가로채기 4회 등을 기록했다.

나폴리는 전반 9분 세리에A 득점 1위인 빅터 오시멘의 선제 결승골로 일찌감치 앞섰다.

피오트르 지엘린스키의 코너킥을 오시멘이 헤더로 마무리해 리그 20호 골을 작성했다.

이후 나폴리는 토리노의 거센 반격에 시달리기도 했으나 전반 14분 니콜라 블라시치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강한 왼발 슛은 골키퍼 알렉스 메레트가 막아냈다.

전반 22분에는 사무엘레 리치의 중거리 슛을 메레트가 또 쳐냈고, 안토니오 사나브리아가 문전에서 세컨드 볼을 차 넣으려던 게 골대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나폴리는 전반 35분 추가 골로 여유를 찾았다.

김민재의 측면 돌파 후 나폴리가 공격을 이어갔고, 흐비차 크바라츠헬리아가 페널티킥을 얻은 뒤 직접 성공시켜 2-0을 만들었다.

나폴리는 후반 6분 오시멘이 멀티골을 완성해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여기에 후반 23분 크바라츠헬리아의 패스를 받은 탕기 은돔벨레가 쐐기 골까지 터트려 대승을 확정했다.

경기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7.4점을 매겼다.

오시멘이 가장 높은 9.2점, 크바라츠헬리아는 8.4점을 받았고, 수비진에선 마티아스 올리베라가 7.7점, 조반니 디로렌초가 7.6점 등을 받았다.

소속팀 경기를 마친 김민재는 3월 A매치 기간 한국 축구대표팀에 합류한다. 그는 21일 오전 입국해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 입소해 콜롬비아(24일), 우루과이(28일)와 A매치 2연전을 준비한다.

#세리에A #김민재 #나폴리 #한라일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7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