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목난로 부주의 추정 화재로 농자재 창고 소실
입력 : 2023. 01. 31(화) 16:54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지난 30일 화목난로 취급 부주의 추정 화재로 소실된 창고의 모습. 서귀포소방서 제공
[한라일보] 서귀포의 한 농자재 보관 창고에서 화목난로 취급 부주의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31일 서귀포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1시43분쯤 서귀포시 색달동의 한 창고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여 분 만에 모두 진화됐다.

불은 창고 소유주의 가족이 인근에서 검은 연기와 화염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으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이 불로 창고 내부 10㎡와 집기류 등이 소실되며 소방서 추산 95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창고 소유주가 이날 오전 9시부터 화목난로를 가동했다고 진술한 점 등을 토대로 화목난로 복사열이 인접해 있던 장작더미로 착화돼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88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