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태풍" 소리만 요란하다 끝나는 제4호 에어리
4~5일 일본쪽으로 치우쳐 제주도 동쪽 통과 후 소멸 예상
제주 3~5일 비 조금.. 폭염 열대야 등 이어져 무더위 지속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2. 07. 03(일) 08:19
제4호 태풍 에어리 예상 진로도.
[한라일보] 북상중인 제4호 태풍 '에어리'가 제주도에 큰 영향을 주지못하고 일본쪽으로 방향을 완전히 틀 것으로 전망됐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에어리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100km 부근 해상에서 22km/h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94hPa, 강풍반경 250km, 중심 최대풍속 19m/s로 소형급이다. 발생한지 사흘밖에 지나지 않아 북상중에도 세력을 키우지 못하고 있다.

에어리는 4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온 후 방향을 틀어 이날 오후 서귀포 남쪽 약 220km 부근해상, 5일 오전에는 서귀포 동남동쪽 약 170km 부근 해상을 지나 일본쪽으로 빠져나가겠다.

사실상 제주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이는 4일까지도 에어리는 중심최대풍속 19m/s, 강풍반경도 250km에 불과해 태풍으로서 제주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기상청은 에어리의 간접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남동풍이 유입되면서 3일부터 5일까지 가끔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3~5일) 제주도(동부, 남부, 산지) 10~50㎜, 제주도(북부, 서부) 5~30㎜정도여서 많은 양의 비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무더위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폭염주의보가 8일째 이어지면서 지난 밤 제주시 동지역과 서귀포 동지역에서 열대야가 발생했다. 제주시 열대야 기록일 수는 7일이다.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29~32℃로 무더위는 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북상' 태풍 에어리 일본쪽 치우쳐 제주섬 비껴간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5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