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입력 : 2021. 11. 25(목) 00:00
올들어 제주 소비자물가가 연신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러든 서민가계를 힘들게 하고 있다. 소비자물가가 4월부턴 7개월째 3%대 고공행진에다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최근 고물가 기조가 섬이라는 특성상 물류비 부담에서 온다는 점을 감안해도 민생안정 차원서 행정의 대응 필요성은 매우 커졌다.

제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3.4%로 전국평균 3.2%를 웃돌았고, 4월부터 7개월 연속 3%대 상승세다. 1~10월 통틀어서도 소비자물가 상승률 2.7%를 기록, 전국평균 2.2%보다 높았다. 전국 16개 시도중에서도 가장 높다. 주 원인은 섬 특성상 물류비 부담에다 물가상승폭이 큰 품목 중심의 소비비중 과다 등으로 지적된다. 도내 소비 비중이 큰 석유류(13.9%), 농축수산물(10.5%), 외식비(2.5%) 등의 높은 물가상승 탓이라는 얘기다.

그렇다고 행정이 방관해선 안된다. 당장 도가 이번주 물가안정대책 시행에 나선 건 고무적이다. 관건은 행정이 물가안정을 실제 이룰 방안들을 내놓느냐다. 관례대로 품목 수급·가격 점검이나 재래시장 물가조사 등에 그친다면 ‘물가대책’이라 할 수 없다. 농축수산물의 수급 불균형을 깰 수급대책이나 유통개선, 외식업체 가격정보 공개 강화, 물류비부담 개선책 등 실질적 대안들이 제시돼야 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서민가계는 ‘엎친데 덮친 격’으로 물가폭탄까지 떠안고 있다. 도가 물가관리를 중앙정부 몫으로 돌리지 말고, 고유 업무라는 인식속에 제대로 해야 한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