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전 인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1. 10. 15(금) 09:52
오스트리아 알프스의 할슈타트 소금 광산에서 채취된 2천600년 전 인분으로 '빈 자연사 박물관'(NHMW)이 13일(현지시간) 제공한 사진. 인분 속에는 소화되고 남은 콩과 수수, 보리의 잔여물이 보인다. 이 인분을 분석한 이탈리아 연구진은 당시 인류도 발효 기술을 활용해 맥주와 치즈를 즐겨 먹었다고 논문을 통해 밝혔다.
포토슬라이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