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확산 중대기로 지자체 총력 대응해달라"
"정부와 지자체가 모든 역량과 행정력 집중해야"
청와대=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입력 : 2021. 07. 25(일) 17:59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고강도 방역조치 연장 결정 이후 범국가적 방역대응 태세와 지자체의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17개 시도지사가 영상으로 참여한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증가하느냐, 아니면 확산세를 저지하고 통제하느냐의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모든 방역 역량과 행정력을 집중하고, 국민이 함께 힘을 모아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과 비수도권, 정부와 지자체가 합심해 전국적 차원에서 범국가 총력체제로 대응해야 한다"며 "지자체의 주도적 역할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다. 지역의 특성에 맞는 방역대책을 빈틈없이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자체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오전 대선 도전을 선언한 뒤 정부종합청사에서 영상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박형준 부산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오세훈 서울시장이 정부에 방역 관련 건의를 했다.

허 시장은 생활치료센터에 공중보건의, 감염병전담병원에 군의관 파견 지원을 건의했고, 최 지사는 자가치료 대상자 범위 확대 및 제도 보완을 건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중앙부처와 17개 시도가 영상으로 참석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것은 두 번째로, 지난해 12월 13일에 이어 7개월 만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회의 주재는 수도권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 상황을 엄중히 보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합심해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함으로써 민생을 지키겠다는 비상한 각오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