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원희룡 '제2공항' 문재인정부·국회의원 싸잡아 비판
21일 입장문 "제2공항 환경영향평가 반려 무책임한 결정"
"반려 결정 무산 뜻하는 것 아냐…국토부 보완 추진해야"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1. 07. 21(수) 14:29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가 환경부가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따른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한 것에 대해 "정치적이고 무책임한 결정"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 그는 전략환경영향평가에 심각한 하자가 발견된 것이 아니라며 국토교통부가 조속히 보완 절차를 거쳐 제2공항 건설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정부를 압박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21일 발표한 '환경부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결과에 따른 입장문' 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원 지사는 "환경부의 '반려' 결정은 곧 부동의 결정을 내릴 정도의 환경 훼손 사유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미"라며 "매우 정치적이고, 무책임한 정책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제주 제2공항에 대해 시간 끌기 하는 동안 제주도민 사회는 갈등의 골만 깊어지고 있다"면서 '반려'가 사업 무산을 의미하는 '부동의'가 아닌 만큼, 국토교통부는 조속히 보완 절차를 이행하여 제주 제2공항 추진 협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원 지사는 제2공항 건설사업의 대안으로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을 거론한 제주지역 선거구 국회의원들을 향해 "정치적인 이유로 흔들어서는 안된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제주지역 국회의원들도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면서 "이미 국토부의 사전타당성 검토와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제2공항 건설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어 "(공합 입지 결정은) 도민과 국민의 안전이 걸린 문제로 전문가들이 과학적으로 판단하고, 최적의 안을 결정해야 하는 사안이다. 정치적 이유로 흔들어서는 안 된다"면서 "도민의 오랜 숙원인 제주 제2공항이 선거용 국책사업으로 전락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원 지사는 "대규모 바다 매립 등 심각한 환경 훼손이 우려되는 가덕도 신공항은 강행하면서 수년간 수차례 검토·보완되고, 예산까지 잡혀있는 제주 제2공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반려한 것은 제주 홀대를 넘어 정치적 이용이라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며 환경부 반려 결정에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이어 원 지사는 "정부는 대통령이 제주도민과 국민에게 약속한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며 "나아가 제주도민 간 갈등을 매듭짓고, 공동체 회복과 지속 가능한 제주를 위한 방안도 내놓야 한다"고 압박했다.





관련기사
[해설] 결국 폭탄 돌리기?… 공은 다시 국토부로
제2공항 환경평가 반려에 정치권 '엇갈린 반응'
원희룡 대선 출마 위해 지사직 조만간 사퇴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