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험림 자연석 절도·산림 훼손 일당 기소
입력 : 2023. 03. 23(목) 10:12수정 : 2023. 03. 24(금) 09:03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총 11명 재판에 넘겨져 특수절도 등 혐의
A씨 일당이 한남시험림에 무단 침입해 훔친 자연석. 제주경찰청 제공
[한라일보] 속보=제주지역 산림 자원 연구·보존을 위해 국가가 관리하는 시험림에서 자연석을 훔치고 산림을 훼손한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특수 절도와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제주특별법 위반 혐의 등으로 주범 A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검찰은 이번 범행에 가담한 7명을 불고속기소했다.

A씨 등 10명은 형제 또는 선후배 사이로 지난달 5~6일 사이 굴착기 등 중장비를 실은 트럭을 몰고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시험림 출입 통제구역에 자물쇠를 끊고 침입해 높이 약 180㎝, 너비 60㎝, 폭 40㎝의 현무암 자연석 1점을 훔치고 연구 목적의 나무 60여 그루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자연석을 캐고 옮길 중장비를 시험림에 반입하기 위해 출입구에서부터 범행 현장까지 300여m에 이르는 임시 진입로를 만들었으며, 이 과정에서 시험림 내 연구용 나무 가 무참히 훼손됐다.

경찰은 A씨 일당이 현무암을 팔아 받아 돈 1200만원과 공범이 범행에 가담한 댓가로 받은 200만원 등 범죄 수익에 대해선 환수할 계획이다.

한남시험림은 산림 자원 연구·보존을 위해 국가가 관리하는 숲이다. 1922년 국가 소유의 국유림으로 지정된 후 수십 년간 제주도의 위탁 관리를 받아오다 지난 2002년부터 산림청 산하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산림연구소가 관리하고 있다.

한남시험림에는 우리나라 최초의 삼나무 조림지가 있으며 주로 붉가시나무, 굴거리나무 등 상록활엽수와 서어나무, 졸참나무등 낙엽활엽수가 서식한다.

검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자연 유산 훼손 사범에 대해선 철저한 수사로 엄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제주 시험림 자연석 절도·산림 훼손 일당 송치
[종합] 제주 시험림 자연석 절도· 산림 훼손 일당 검거
제주 국가 시험림 초유의 도난·훼손 사건 경찰 수사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7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