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주민 적극 환영" vs "오지사는 주민투표 요구하라"
입력 : 2023. 03. 06(월) 16:35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환경부 제2공항 '조건부 협의' 관련 찬성 반대 측 입장 상반
[한라일보] 환경부가 6일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조건부 협의' 결론을 내린 것과 관련해 도내 제2공항 찬반 단체들이 잇따라 논평과 성명을 발표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촉구 범도민연대와 성산청년 희망포럼(이하 범도민연대)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환경부의 조건부 협의를 많은 주민들이 적극 환영하고 있다"며 "보완이 필요한 환경적 요인이 세밀하게 검토돼 다음 절차까지 순조롭게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범도민연대는 "국토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절차를 진행해 제2공항 건설이 신속하게 추진되길 간절히 바란다"며 "찬반 갈등을 넘어 제주의 미래를 견인할 제2공항에 대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도 같이 머리를 맞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6일 환경부가 발표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제주상의는 "현 제주국제공항 포화로 인한 혼잡과 안전사고 위험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다음 절차인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조속히 추진해 나가길 요구한다"며 " 제주도는 중앙정부 절충을 통해 제주 제2공항을 둘러싼 도민사회 갈등과 혼란 해소에 적극 나서고, 지역 균형발전과 상생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도 이날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제주도민은 진실과 과학을 외면한 환경부의 정치적 결정에 부동의한다"며 "국토부 2중대를 자임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비상도민회의는 또 "국가 환경보전이라는 부처의 존재 이유를 스스로 파기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지금이라도 당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다.

비상도민회의는 "8년째 계속되고 있는 갈등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는 유일한 도민결정 방식은 주민투표뿐"이라며 "오영훈 도지사는 스스로 수차례 강조해 온 도민결정권을 행사하기 위해 국토부에 제2공항 주민투표를 요구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사랑·민중사랑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도 성명을 내고 "제2공항 건설로 인해 다수의 도민이 피해를 입게 될 것이 자명하다"며 "제2공항 문제를 도민 스스로 결정하기 위해 제주도지사와 국회의원, 그리고 민주당을 포함한 모든 정당이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결정권을 보장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97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