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손 놓고 있을건가?
입력 : 2023. 02. 01(수) 17:31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올해 봄~여름 방류 예상... 수산업계 비상
수산업 안전기금 등 보상성 대안에 불과
방사능 측정 장비 지원 등 근본 대책 시급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연합뉴스
[한라일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올 봄에서 여름사이 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행정당국의 대응 방안은 수산물 수급안정기금 등 보상 형식의 대안에 불과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일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는 오는 4월에서 7월쯤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방류 후 오염수의 제주 해역의 유입 시점의 정확한 예측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독일의 한 해양 연구소에서는 방사성물질 오염수는 방류 7개월 후 제주에 도달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특히 오염수 방류에 따른 예상 피해액이 4483억원에 달할 것이란 예측도 나오면서 제주 수산물업계는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올해 오염수 대응 예산으로 118억원을 편성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제주도가 편성한 대응 예산을 살펴보면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7억원, 수산물 소비심리 회복 10억원, 수급안정기금 100억원, 방사능 및 중금속 분석 1억 원 등 편성한 예산이 보상 형식의 예산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주 해역에 원전 오염수가 유입될 경우 제주 수산물 소비심리 위축, 국민 건강이나 해양 생태에 영향을 미칠것이라는 우려도 나오면서 방사능 측정장비 보급·지원, 소비자 신뢰 회복 등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해 일본 방류 방침이 공개된 직후 4단계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매뉴얼을 마련, 현재 지난해 8월부터 2단계(주의) 대응을 추진하고 있는 상태다. 정무부지사를 본부장으로 대책본부를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연안 5개 시·도(부산·울산·경남·전남·제주)와 함께 국가차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지만, 아직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움직임은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방류한 원전 오염수가 제주로 유입될 경우 제주 수산물의 타격은 불가필 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수산업계와 소통하고 정부에도 지원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오염수 대응과 관련해 부족한 예산은 1차 추경에 반영해 확보해 나가고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IPEF·CPTPP, 원전 오염수까지… 제주 수산업 '긴장' 연속
후쿠시마 원전 방류수 방출 코앞.. 제주 대응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90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