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항공편 결항에 귀경길 오른 3만명 '발동동'
입력 : 2023. 01. 24(화) 09:32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제주공항 급변풍 특보·강풍특보 발효 중
162편 사전 결항에 추가 결항도 잇따라
여객터미널 대체편 예약 승객들로 붐벼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한파로 인해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기 이·착륙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일찍 결항편 승객들이 공항에 나와 대체 편 항공편을 예약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제주국제공항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항공기 운항이 큰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 출발 기준 총 234편(승객 약 4만3000명) 가운데 162편(승객 약 3만명)의 결항이 결정됐다.

대한항공은 이날 운항하려던 항공편 44편을 모두 결항하기로 했다.

제주항공도 대부분의 항공편 운항을 사전에 취소했다.

제주공항 여객 터미널은 대체 편을 예약하려는 결항 편 승객들이 오전 일찍부터 몰려 크게 붐비고 있다.

고명미(44)씨는 "설 연휴를 끝내고 오늘 오전 김포로 갈 예정이었지만, 어제 저녁에 항공편이 결항한다는 문자를 받았다"며 "내일이라도 서울로 갈 수 있는 대체 항공편을 구하려고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고씨는 "결항 문자는 받았지만, 항공사와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아 공항까지 나오게 됐다"며 "대체 편 예약도 전화나 인터넷, 모바일로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활주로에 세찬 눈보라가 몰아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지방항공청과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은 항공사 결항에 따른 탑승 편 변경을 위해 공항에 나온 승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안내 요원을 추가 투입했다.

또 제주공항 체류객 지원 매뉴얼에 따라 '주의' 단계를 발령하고 각 기관에 조치를 당부했다.

주의 단계에 따라 제주지방항공청은 항공기 운항 정보를 제공하고 임시편 투입계획 등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대중교통 투입 등 체류객 지원 방안을 협의하며 제주공항은 체류객 현황 파악과 체류객에 대한 물품 지원 등의 조처를 할 계획이다.

제주지방항공청 등은 제주공항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되면 비상대책반을 운영해 공항 제설작업, 항공교통관제, 항공기 안전 운항 등의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또 항공사 승객 안내, 공항공사 터미널 체류 승객 지원 등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한다.

제주공항은 항공기 운항이 정상적으로 재개되면 임시편을 증편할 계획이라며 공항 혼잡과 승객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제주공항은 또 승객들은 항공사에 예약 상황과 운항 현황을 반드시 사전에 확인하고 공항으로 이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제주공항에는 급변풍 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종합] 제주 하늘길 무더기 사전 결항... 공항 혼잡 예상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