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도 문화정책, 아직도 ‘쓴소리’ 경청만 안된다
입력 : 2022. 08. 02(화) 00:00
[한라일보] 도 문화예술정책이 전임 원희룡 도정에 이어 갓 출범한 오영훈 도정에서도 쏟아지는 비판에 직면했다. 지역 문화정책이 분권시대 지역발전의 핵심 동력인 상황서 행정과 문화계간 괴리를 좁히기보다 ‘일방통행’식이란게 문화인들의 시각이다. 민선 8기 도정은 ‘현장’의 목소리 경청서 더 나아가 정책에 반영하는 모습을 보여야할 당위성이 그 어느때보다 크다.

최근 도의회 주최로 열린 문화정책 공청회는 현장 분위기를 가감없이 전한 자리였다. 도민·예술인들이 공연장 대관 ‘전쟁’ 현실, 제주 대표 작가의 상설전시관 필요, 시설·음향 등 전문인력 지원, 청소년 문화예술교육 확대, 학교 체육관·주민자치센터 문화예술 활용, 원로 예술인 지원 등 문화진흥에 절실한 의견들을 쏟아냈다. 전임 원희룡 도정서 무수히 많은 문화예술 공약·정책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를 점검하는 과정이 없다는 질책도 나왔다. 공청회서 나온 의견들 모두 도정 반영엔 무리지만 문화정책에 절실한 사업들인만큼 경청만이 아닌 정책 입안까지 나서야 할 안건으로 지적된다.

오 도정은 말 많고 탈 많은 전임 도정의 문화정책을 철저하게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 전임 도정은 문화계 기관장의 선거공신 등용, 용두사미된 문화예술위원회, 재밋섬 건물 매입 등 여러 사례로 도민사회 강한 질타를 받아왔다. 오 도정이 전임 도정의 실패를 딛고, 문화정책의 획기적 전기를 일궈야 한다. 그러려면 오 도정 공약이행을 위한 문화분야 과제들을 다시 들여다보고, 현장의 쓴소리를 정책 입안하는 행보에 주저 말아야 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37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