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축동향 소 개체 증가… 돼지·오리 ↓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21. 01. 22(금) 00:00
지난해 한·육우, 젖소, 육계 사육마릿수는 전년동기대비 증가했으나 돼지, 산란계, 오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육우는 336만4000마리로 전년동기대비 12만7000마리(3.9%) 증가했고 젖소는 41만마리로 전년동기대비 2000마리(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돼지는 1107만8000마리로 전년동기대비 20만2000마리(-1.8%) 감소했고 산란계는 7258만마리로 전년동기대비 12만1000마리(-0.2%) 감소했다.

육계는 9483만5000마리로 전년동기대비 609만 6000마리(6.9%) 증가했으나 오리는 792만9000마리로 전년동기대비 70만8000마리(-8.2%) 줄었다. 고대로기자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