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3개 기초 도입 올해 하반기 주민투표".. 삶 윤택해질까
입력 : 2024. 02. 19(월) 15:59수정 : 2024. 02. 20(화) 11:00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제주도의회 제42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서 밝혀
김경학 의장 "민생경제 회복 위해 최선의 노력"
[한라일보]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행정체제 개편과 관련해 올해 하반기 내로 주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19일 열린 제424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출석해 업무보고 인사말을 통해 "2006년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제주는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지만, 권한의 집중과 지역 간 불균형 발전으로 새로운 행정체제에 대한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면서 "이에 제주도정은 제주만의 새로운 기초자치단체를 도입해 도민의 삶을 더 윤택하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지사는 "광역과 기초의 사무를 제주 실정에 맞게 재설계한 새로운 기초자치단체를 도입하고 행정구역을 3개로 나누겠다"면서 "새로운 행정체제를 도민의 손으로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올해 하반기 내로 주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오 지사는 2033년까지 '15분 도시 제주'를 완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오 지사는 "도민이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집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게 만들겠다"면서 "2033년까지 제주 전역을 행복 생활권으로 만드는 '15분 도시 제주'를 완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 지사는 "올해부터 3년간 제주시 애월과 서귀포시 표선 등 4개 시범지구에서 생활 필수 기능을 구축해 주민 편의를 높이고 그 성과를 도 전역으로 전파하겠다"고 피력했다.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은 민생경제 회복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설 명절에 도민들의 민심을 들어보니 민생경제 회복에 대한 목소리가 가장 컸다"면서 "경제위기로 움츠렸던 도민들의 어깨가 펴지고 행복한 변화가 이뤄지길 간절히 희망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장은 "삶의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정책을 고민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면서 "불편을 초래하거나 경제활동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발굴해 개선하고 도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일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김 의장은 "민생경제 회복 이외에도 올해는 행정체제 개편을 비록해 제주 제2공항 사업,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 부동산 가격 문제, 저출산·고령화와 인구감소에 따른 복지체계 구축, 1차산업 활성화, 기후 위기 대책, 환경보전 문제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면서 "어느 것 하나 쉬운 과제가 아니지만, 도민 여러분께서 의회에 맡겨주신 소임으로 알고 과제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이날 본회의를 시작으로 오는 29일까지 제주도정에 대한 새해 업무보고와 의원발의 조례안 16건, 도지사 제출 의원 7건 등을 포함한 총 23건에 대한 심사를 상임위별로 진행할 계획이다. 2024년도 교육행정 주요업무보고는 내달 3월에 개회되는 임시회에서 이뤄지게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290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2-21 06:08삭제
서울특별시는 김포시를 통합하려고,,주민투표 절차 진행중,,세계화에 맞추어 확장 추세인데
제주섬은 폐쇄성.쪼개려는 섬사람의 DNA특징이 있고,
용역진도 처음부터 현재까지 변화가 없네요..무식허고.불상한 제주도민이다,,
제주는 기초단체 포기하는 조건으로 교부세 3% 받고 있잖아 !!!!

ㅡ서제주시청 수입 ㅡㅡㅡ
경주마권세 1,000억원,,렌트카 자동차세 1,000억원.직장인80%거주로 종합소득세 등 일반 재원
전부 서제주 시청 수입되어 동제주는 손가락빨 사람만산다,,,빈부의 차 더 심화,

ㅡ 동제주시청 수입 : 일반재원 제외하면 거의없음
서제주시청에서 보조 받아야한다
,( 예산 점유비율 ㅡ서제주 70%,동제주 30%)
ㅡ공무원 300여명 과 의원 20여명 증원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