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응급실 제주닥터헬기 1대 추가 배치
입력 : 2023. 12. 08(금) 15:27수정 : 2023. 12. 13(수) 18:00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예비용 도입 응급 사고 대응력 강화 전망
[한라일보] 제주지역에서 닥터헬기(응급의료 전용헬기)로 운용할 수 있는 헬기가 1대 더 늘어난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지난 7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소형민수헬기(LCH) 양산 2호기를 글로리아항공으로 인도하는 인도식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LCH 양산 2호기는 제주에서 닥터헬기로 임무를 수행 중인 LCH 1호기의 예비용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2호기도 1호기 처럼 응급환자 이송뿐만 아니라 응급 처치까지 가능하도록 첨단 의료 장비를 장착했다.

앞서 LCH 1호기는 지난해 말 글로리아항공으로 인도돼 제주 지역 닥터헬기로 활용되고 있다.

KAI는 LCH 1·2호기가 제주 내 도서 산간 및 해상 등 지리적 제약이 있는 지역에서 응급 사고 대응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한다.

KAI 박진석 회전익사업관리실장은 "LCH 양산기 2대가 제주 닥터헬기로 활용되는 것은 정부 과제 결과물이 보건복지부 의료사업으로 스핀오프 되는 모범사례"라며 "향후 LCH 과제의 성과 확산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CH는 KAI와 에어버스 헬리콥터스(AH)가 공동으로 유럽항공청(EASA)의 기준에 따라 설계·제작한 4.9t급 민수 헬기다.

관련기사
제주 닥터헬기 떠돌이 생활…1년 중 절반 출동 불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2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