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확산… 전남 이어 전북산 가금육 등 제주 반입 금지
입력 : 2023. 12. 08(금) 13:38수정 : 2023. 12. 11(월) 09:59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제주도 9일 0시부로 가금육 및 생산물 반입 제한 조치
[한라일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영향으로 전북산 가금육 등의 제주 반입이 금지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0시부터 전북산 가금육 및 고기, 계산, 부산물 등 생산물의 도내 반입을 금지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전라북도 익산시의 닭(육용종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제주도는 9일 오전 0시부터 전북산 가금육 및 계란 등 생산물의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현재 타 시도산 살아있는 가금류를 비롯해 전남산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하고 있다.

가금산물 반입금지 지역이 전남에 이어 전북으로 확대됨에 따라 해당 지역을 제외한 곳에서 생산·가공된 가금산물은 생산지 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동물위생시험소에 사전 신고하고, 공·항만에서 확인한 뒤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반입할 수 있다.

제주도는 현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축산차량 및 종사자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축산차량의 가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 소독 ▷살아 있는 가금류의 전통시장 내 유통금지 등 철저히 이행되도록 방역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행정명령 위반 시 가축전염병예방법에 의거해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및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과태료 부과 및 고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외지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농장에 대한 초기 역학조사 결과 농장 출입차량 및 출입자 소독 미실시, 전실 미이용, 기계·장비 소독 미흡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질병 유입 차단을 위해서는 가금농장의 방역수칙 준수와 조기 신고가 중요하므로 철저한 차단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제주 6일부터 살아있는 다른 지방 가금류 반입 전면 금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2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