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에 활력 불어넣는 협력"… 제주도·경기도 상생 협약
입력 : 2023. 09. 18(월) 18:04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공동대응 등 9개 과제 협력
양 도지사 고향사랑기부제 참여 및 홍보 노력키로
제주도와 경기도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제주·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도 제공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와 경기도가 양 지역 주민의 이익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가능한 교류·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하기로 했다.

제주도와 경기도는 1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상호 신뢰와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상생발전을 이루기 위해 '제주·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주도와 경기도는 지난 2015년 지역상생 발전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하지만 세부과제가 변화한 시대 흐름에 맞지 않아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세부 협력과제를 재구성해 새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앞으로 제주와 경기도는 ▷탄소중립·기후테크 분야 정책교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공동 대응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 ▷청정자원 활용 바이오산업 스케일업(Scale-Up) ▷온라인 농특산물 상생장터 공동 운영 ▷학교급식 농산물 상호 공급 ▷관광 브랜딩 사업 ▷말산업 육성 및 활성화 ▷관광 브랜딩 사업 ▷평생교육 활성화 및 콘텐츠 공동 활용 등 9개 세부과제에 대해 협력해 나간다.

또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협약식에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지방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협력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오영훈 지사는 "경기도와 제주도가 만나면 '경·제'라고 표현할 수 있는데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경기도와 제주도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이 워케이션, 고향사랑기부제 등 다양한 정책에서 상호협력이 이뤄지도록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제주도와는 탄소중립,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응, 고향사랑기부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으로 공동 협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제주도민들이 보시기에도 '경기도와 협력하니 일이 된다'는 생각이 들도록 작은 것부터 차근차근 실행시켜 나가기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상호 지역에 고향사랑기부를 하고 고향사랑기부제가 정착돼 지방재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김동연 지사는 제주 수산물 소비 촉진에 동참하기 위해 제주 수산물 꾸러미 세트를 답례품으로 선택했으며, 오영훈 지사는 경기 농산물의 소비 진작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도산 쌀을 답례품으로 골랐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