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수월봉 트레일 성황리 폐막
입력 : 2023. 05. 28(일) 17:28수정 : 2023. 05. 30(화) 14:19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화창한 날씨 속 연휴 맞아 탐방객들 대거 발길
다양한 이벤트 포함 체험부스에도 방문객 관심
28일 탐방객들이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일대를 찾아 아름다운 풍광을 만끽하며 걷고 있다. 강희만 기자
[한라일보] '화산학의 교과서' 라고 불리는 제주시 한경면 수월봉일대에서 펼쳐진 '2023 제주도 세계지질공원 수월봉 트레일'이 28일 폐막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26일 개막해 사흘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올해로 12번째를 맞았다. 화창한 날씨 속에 석가탄신일 연휴를 맞은 가족 단위 나들이객과 관광객이 대거 행사장을 찾아 수월봉의 풍광을 만끽했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세계지질공원수월봉트레일위원회가 주관한 수월봉 트레일은 제주의 지질자원을 국내·외로 홍보하고, 지질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트레일은 해안절벽을 따라 걷는 수월봉 엉알길 A코스와 배를 타고 차귀도에 들어가 그 일대를 둘러보는 코스 등 2개 코스에서 진행됐다.

'전문가와 함께하는 지질탐방 프로그램'에도 많은 참가자가 몰렸다.

엉알길 코스에서 어머니 병을 고치려 약초를 찾아 절벽을 오르다 누이 수월이가 떨어져 죽고, 동생 녹고도 슬픔에 못이겨 죽었다는 애달픈 전설에서부터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군이 탄약 등을 보관하던 갱도진지의 역사, 수월봉 해안 절벽 곳곳에 박혀 있는 화산탄의 형성 기원 등을 해설사로부터 들을 수 있다.

자율탐방이 원칙인 차귀도 코스에서도 장군바위 지점에 해설사가 배치돼 탐방객들을 맞았다.

시어머니, 아들과 함께 탐방에 참여한 김은혜(43)씨는 "제주에 이주한 지 3년이 됐는데 수월봉 방문은 이번이 두번째"라며 "첫번째 방문은 그냥 둘러보는 것에 그쳤다. 확실히 해설을 듣고 '알면서' 탐방하는 것이 더 알차고 뜻깊은 것은 같다"고 말했다.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부스도 마련돼 탐방객들 관심을 끌었다,.

트레일 코스에 있는 '탄낭' '사층리' '도대불' '봉수대' '차귀도 등대' 중 한 곳에서 사진을 찍은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해시태그(#)로 '제주도세계지질공원' '수월봉지질트레일'이란 키워드를 달아 올리면 기념품을 주는 '신의 지문을 찾아서'라는 이름의 이벤트, 생분해 비닐봉투를 받아 비닐 가득 쓰레기를 수거해 오면 기념품을 제공하는 '쓰레기 없GEO(지오)' 이벤트와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와 용수리에 위치한 지역 상가에서 1만원 이상 구매한 영수증을 제시하면 기념품을 주는 '수월한 영수증' 이벤트 등이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관련기사
수월봉 트레일 행사장서 선사시대 유적 체험
지질 해설사가 들려주는 1만8천년전 수월봉 이야기
제주의 1만8000년을 만나다… ‘수월봉 지질트레일‘ 개막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