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분리대 넘던 30대 여성 택시에 치여 사망
입력 : 2023. 05. 26(금) 12:06수정 : 2023. 05. 26(금) 12:26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한라일보] 새벽 시간 제주도심의 도로에서 중앙분리대를 넘다 쓰러진 30대 여성이 주행 중이던 택시에 치여 사망했다.

26일 제주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8분쯤 제주시 연동의 한 도로에서 50대 A 씨가 몰던 택시가 도로에 쓰러진 30대 여성 B 씨를 치는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B 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그 자리에서 숨졌다. B 씨는 일행과 함께 중앙분리대를 넘다 중심을 잃고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택시 운전자 A 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