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민통합 헛구호인가… 또 도민 폄훼 발언
입력 : 2023. 05. 26(금) 00:00
[한라일보] 여당에서 또 제주도민의 아픈 상처를 후벼팠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마을 공동체가 붕괴되는 상흔을 안고 있는 강정마을 주민들을 폄훼하는 발언이 또 나온 것이다. 국민 대통합을 도모해야 할 집권당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처를 덧칠하면서 오히려 통합을 저해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철규 사무총장은 24일 열린 당·정협의회에서 사법 처리된 강정마을 주민들을 싸잡아 범법자로 몰아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시위대에 청구된 34억원의 구상금을 포기시키고 41명의 범죄자들을 사면시킨 것을 비판했다. 또 강정해군기지는 국책사업인데 불법으로 방해한 자들을 영웅시하고 복권시켰다고 힐난했다. 하지만 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무차별적인 탄압과 인권유린이 자행된 사실은 도외시하고 있다. 2019년 경찰청 인권침해진상조사위원회 조사결과를 보면 국가권력 차원의 엄청난 공작·음모, 인권유린이 행해진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정부기관과 해군, 제주도가 모의해 주민여론을 조작하고 공권력을 앞세워 반인권적 탄압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강정마을을 정쟁이 아닌 치유와 통합, 평화의 상징적인 장소로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이 사무총장의 발언은 윤 대통령의 밝힌 '치유와 통합' 의지에 어깃장을 놓는 일이다. 더욱이 이 사무총장이 발언한 24일 제주에서는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제주도지역협의회가 출범해 국민통합 실현을 선포한 날이어서 국민통합을 무색케 하고 있다. 전임 정부의 통치행위는 모두 잘못됐다는 저급한 인식은 치졸하다 못해 역겨워하는 국민도 많다는 것을 당·정은 알아야 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