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세상] 공황장애를 이겨내기 위한 고군분투
입력 : 2023. 04. 21(금) 00:00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최은주의 '고구마 백 개 먹은 기분'
"'내'가 '나'가 아닌 것 같은 기분. 그런 것들이 나를 해리성 장애로 이끌었나 보다. 이제는 공황이 와도 불안하기만 할 뿐 조울증세는 주치의 말로는 없어진 지 몇 년 되었다고 한다. 더 살아 보기를 잘했다."(프롤로그 중)

공황장애와 산지 어느덧 9년 차. 저자는 공황장애를 이겨내기 위해 고군분투한 경험을 '고구마 백 개 먹은 기분'에 풀어놓는다. 책엔 손님처럼, 친구처럼 공황장애를 마주한 작가의 아픔과 성장의 이야기가 진솔하게 담겼다.

공황이 오면 구급차를 불러서 응급실에 가고, 주변 지인들을 불러서 케어를 맡기다 혼자 있어도 아무 일도 벌이지 않는 날들이 오기까지, 그 길었던 시간들의 이야기다.

출판사는 "충분히 사랑받지 못하고 지낸 어린 시절, 그리고 어른이 된 후 공황장애를 겪으며 고군분투하는 시간 등 작가 생애의 아팠던 기억들과 그것으로부터 나아지기 위한 노력이 이 책에 고스란이 담겨 있다"며 "밖으로 내뱉기 힘든 이야기지만 작가는 특유의 경쾌한 화술로 읽는 이로 하여금 부담스럽지 않고 술술 읽히는 세계를 경험하게 한다"고 소개한다. 걷는사람. 1만5000원. 오은지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