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교통사고 잦은 곳' 연삼로~건주로 교차로 개선
입력 : 2023. 03. 21(화) 10:53수정 : 2023. 03. 21(화) 10:56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3억 투입 상반기 중 신호등 전방 추가 설치·좌회전 차로 추가
제주시의 교통사고 잦은 곳 사업 대상지. 제주시 제공
[한라일보]제주시가 올해 연삼로~건주로 교차로 구간을 대상으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 사업을 벌인다.

21일 제주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교통안전 증진을 위해 도로교통공단에서 매년 수립하는 '교통사고 잦은 곳 기본 개선 계획'에 포함된 대상지 중에서 시급한 구간을 선정해 추진하는 것이다. 해당 계획의 제주시 관내 대상지는 5곳인데 그중 우선순위로 연삼로~건주로 교차로 구간이 정해졌다.

이번 사업 구간은 2021년 6건의 교통사고로 부상자 6명이 발생한 곳이다. 제주시는 총 3억 원을 투입해 신호등 전방 추가 설치를 비롯 점등형 표지병, 노면 색깔 유도선, 미끄럼 방지 포장, 좌회전 차로 추가 운영 등을 상반기 안에 마무리하기로 했다.

제주시에서는 "앞으로도 안전한 도로 환경 조성을 위해 도로 구조 개선, 인도 정비, 식수 공간 확보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 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451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제주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