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한 무꽃의 유혹
입력 : 2023. 03. 20(월) 00:00
이상국 기자 muju0854@ihalla.com
[한라일보] 하루가 다르게 봄기운이 완연하다. 산과 들에는 이름 모를 꽃들이 하나 둘 씩 고개를 내밀고, 바람에도 온기가 묻어 난다. 봄기운 완연한 19일 서귀포시 중문동 무꽃밭을 찾은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추억을 새기고 있다. 이상국기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2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포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