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2보] 올겨울 최강 한파… 출근길 대란 불가피
대설·강풍특보 제주 체감온도 영하 11℃까지 떨어져
내일까지 최대 30㎝ 적설… 해안지역도 3~10㎝ 쌓여
빙판길에 도로 통제 눈길 고립·미끄러짐 사고도 속출
바닷길·하늘길 모두 끊겨 수만명 제주에 갇혀 발동동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3. 01. 24(화) 16:36
[한라일보] 설 연휴 마지막 날 제주지역에 폭설과 강풍을 동반한 올겨울 최강 한파가 닥쳤다. 주요 도로가 얼어붙고, 하늘길과 바닷길이 끊겨 제주 섬은 고립됐다. 일상으로 복귀하는 25일에도 한파와 폭설이 예고돼 출근길 대란이 불가피하다.

24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도 산지에 대설경보와 한파경보가, 산지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 대설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또 제주도 육상 전역에 강풍경보가 내려졌으며 전 해상에 풍랑경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주요 지점별 신적설량(24일 0시부터 현재까지)은 제주 0.7㎝, 서귀포 0.7㎝, 표선 3.7㎝, 산천단 6.4㎝다. 산지의 경우 어리목 14.4㎝, 사제비 9㎝, 삼각봉 6.1㎝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25일 낮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기간 예상 적설량은 산지가 10∼20㎝에 최대 30㎝ 이상이며, 중산간은 15㎝ 이상, 해안가는 3~10㎝다.

기온도 뚝 떨어져 이날 아침최저기온은 제주 -3.2℃, 서귀포 -3.6℃, 성산 -5.2℃, 고산 -3.8℃ 등 모든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렀다. 강한 바람에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제주 -11.6℃, 서귀포 -8.5℃, 성산 -12.3℃, 고산 -14.5℃까지 떨어졌다. 일 최저체감온도가 가장 낮은 지역은 -30.2℃를 기록한 윗세오름이다.

태풍급 강풍도 관측돼 고산에서는 한때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34.7m까지 치솟았으며 이밖에 월정과 제주공항, 제주에서도 초속 20~30m 안팎의 바람이 불었다.

눈보라에 주요 도로가 얼어 붙으면서 교통 통제가 이어졌다. 경찰은 이날 산간 도로인 1100도로와 516도로에서 차량 운행을 전면 통제했으며, 비자림로, 서성로, 제1산록도로, 명림로, 첨단로, 애조로 등에서는 소형 차량에 한해 월동장구를 갖추고 운행하도록 했다.

사고도 속출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8분쯤 제주시 노형동 한 도로에서 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진 후 근처 신호등을 들이받아 승객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이날 오전 제주시 용담1동과 서귀포시 상예동에서 차량이 각각 눈길에 고립돼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이밖에 눈길에 미끄러진 행인이 병원으로 이송되거나 강풍에 공사장 펜스가 떨어져 나가는 등 이날 오후 4시까지 31건의 구조·안전 조치가 이뤄졌다.

하늘길과 바닷길이 마비되며 제주 섬에 수만 명에 달하는 귀성객과 관광객의 발이 묶였다. 제주공항에 강풍특보와 급변풍특보가 발효되면서 이날 예정된 제주 기점 항공편 476편이 모두 결항됐다. 또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8개 항로에서 여객선 10척이 결항하고 마라도와 가파도, 우도를 오가는 도항선도 모두 끊겼다.

기상청 관계자는 "25일에도 한파가 계속되며 아침최저기온이 -2℃에서 -5℃사이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며 "외출을 되도록 자제하고 시설물 피해와 농수축산물 피해, 안전사고 등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종합] 올겨울 최강 한파… 내일 출근길 대란 우려
[현장] "집에 어떻게 가나…" 한파·폭설에 발묶인 귀경객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03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