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위믹스 구단 랭킹' 선두 유지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입력 : 2022. 05. 16(월) 16:49
CJ가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16일 KPGA에 따르면 제41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종료 후 3509.06포인트로 위믹스 구단 랭킹 1위에 올랐던 CJ가 15일 끝난 우리금융 챔피언십에서 1926.7포인트를 추가해 5435.76포인트로 1위를 수성했다.

구단 랭킹 순위를 집계한 결과 CJ는 구단 별 포인트 1000포인트를 획득한 데 이어 공동 2위 김민규(21)가 560포인트, 공동 13위 배용준(22)이 231.5포인트, 공동 29위 정찬민(23)이 125.2포인트, 컷탈락한 이재경(23)과 최승빈(21)이 각각 5포인트를 추가해 1926.7포인트를 얻었다. 임성재(24·CJ대한통운)는 우리금융 챔피언십 개막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기권을 선언, 포인트를 받지 못했다.

2위는 금강주택이다. 금강주택은 4584.03포인트로 CJ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지난주에 비해 1계단 순위가 상승했다.

금강주택은 우리금융 챔피언십에서 구단 별 포인트 1000포인트에 공동 4위를 기록한 옥태훈(24)이 368포인트, 공동 26위 허인회(35)가 148포인트, 공동 48위 최호성(49)이 37.43포인트, 68위 김영웅(24), 컷탈락한 김승혁(36)이 각각 5포인트를 획득해 2위에 등극했다.

지벤트가 앞선 대회에 비해 7계단 오른 3위에 랭크됐다. 우리금융 챔피언십에 지벤트 소속 선수는 3명이 출전했다. 우리금융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에 등극하며 1000포인트를 획득한 '루키' 장희민(20)을 필두로 김형성(42), 정재현(37)이 2071포인트를 합작해 4482.4포인트를 기록했다.

이어 케이엠제약과 하나금융그룹이 4293.6포인트와 4275.87포인트로 각각 4위와 5위에 위치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78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