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택배노조 "설 택배 우려… 대화 나서야"
13일 CJ대한통운 파업 해결 촉구 차량 행진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2. 01. 13(목) 17:14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의 총파업이 장기회하는 가운데, 택배노조 제주지부가 13일 설 택배 대란을 우려하며 CJ대한통운과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민주당은 사회적 합의기구를 주도했음에도 불구하고 설 명절이 다가오는 지금까지 '노사간의 문제'라며 수수방관하고 있다"면서 "이는 엄중한 '사회적합의 위반' 문제이며 과로사 방지대책 사회적합의 기구를 재소집해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곧 설 특수기가 다가온다. 이미 CJ대한통운의 파업물량이 넘어오면서 경기권, 영남권 등의 롯데, 한진, 로젠, 우체국에 물량이 쏟아지며 택배 노동자들이 과로를 호소하고 있다"며 "여기에 설 특수기 물량이 더해진다면, 택배 현장은 또다시 언제 과로사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처지로 내몰리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합의를 주도한 정부와 민주당도 이러한 파국을 막기 위한 적극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택배노조는 기자회견 후 제주 도심지에서 택배 차량 10여 대를 동원해 차량 행진을 이어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86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