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둘하나 갤러리'가 담은 여덟가지 이야기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입력 : 2021. 11. 25(목) 00:00
도내 작가의 전시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문화예술에 활력을 불어놓고자 마련된 이도1동 '둘하나 갤러리'에서도 일 년 동안 여덟 번의 전시를 진행하며 작가들의 다양한 삶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4월 첫 전시는 팀오르다의 '삶의 길 오르다'로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에 제주의 오름과 삶의 시간을 대입시켰다. 5월에는 힐링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강인경 작가의 '인연:마음이 앉은 자리', 6월에는 고순선 작가의 情(정), 7월에는 서로 아픈 곳이나 힘든 곳을 토닥토닥 위로해 주자는 취지로 만들어 진 토닥회의 '시선'이 전시됐다. 8월에는 자아상과 색으로 위로한 양정임 작가의 '자아;상'이 9월에는 청년작가 김 산 외 일반인 6명이 함께하는 교류 전시 '일상에서 예술로'가 10월에는 천아트 작가로 활동하는 김규남 작가의 '천 그리다'로 힐링과 감동을 줬다. 올해 마지막 전시인 송동효 사진공방의 '원도심의 작은 풍경들'이 오는 26일까지 개최된다. 제주 사람들의 오랜 삶의 터전이었던 원도심의 진솔한 모습을 흑백사진으로 담아낸 이번 전시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추억을 소환해 아련함과 따뜻함을 느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올해 이도1동 둘하나 갤러리는 온·오프라인 전시방식을 운영하고 있어 제주시 공식 SNS 매체를 통해 작가들의 전하는 이야기를 일년 연중 원하는 시간에 만나볼 수 있다. 내년에도 둘하나 갤러리의 전시 참여 작가를 모집할 예정이다. 관심 있는 도내 작가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해 본다. <강미희 제주시 이도1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