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금 특정해 제2공항 대안 논할 때인가
김병준 기자 bjkim@ihalla.com입력 : 2021. 07. 29(목) 00:00
제주 제2공항 갈등은 여전하다. 환경부가 국토교통부에 협의 요청한 제2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 깊어졌다. 국토부의 최종 결정이 나올 때까지 제2공항을 둘러싼 도민 갈등은 다시 격화될 전망이다. 이런 상황에서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제2공항 대안으로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에 대한 공개토론회를 열기로 해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오영훈 국회의원은 29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제주지역 공항인프라 확충 및 갈등해소 해법 모색 토론회'를 개최한다. 정석비행장 활용 방안은 최근 환경부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결정을 전후해 제주지역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거론돼 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유재영 한양대학교 교통물류학과 겸임교수가 '제주지역의 항공수요 및 정책분야 검토' 주제발표를 한다. 또 김한용 박사(전 한국도로학회장)의 '정석비행장에 대한 공항기술분야 검토' 주제발표를 통해 여러 방안들이 제시될 예정이다. 이어 지정토론 후 참석자들의 객석토론도 이뤄져 도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다.

그런데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최근 뜬금없이 정석비행장의 활용 방안을 들고 나와 당혹스럽다. 무엇보다 제2공항 주무부처인 국토부의 결론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해가 안된다. 그것도 제2공항 입지 선정과정에서 탈락한 정석비행장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오죽하면 같은 당 도의원이 국회의원을 향해 제2공항 문제에 관여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리겠는가. 적어도 이 시점에서는 과연 제주에 제2공항이 필요한지, 필요하다면 어떻게 대안을 마련할 것인지 원점에서 논의하는 것이 순리다. 마치 차선의 대안처럼 특정 지역을 콕 집어서 공론화 하자는 것은 또다른 갈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서 심히 우려된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